About the author

김기대

미국장로교(PCUSA) 소속 한인교회인 평화의 교회(로스앤젤레스) 담임 목사로 18년째 사역 중이며 신학교에서 강의도 맡고 있다. 슬라보예 지젝, 알랭 바디우 등을 즐겨 읽으며 성서가 현대 사회에 정치 신학적으로 어떻게 개입할 수 있는지가 관심 분야다.영화와 책읽기가 그런 작업을 수행하기 위한 가장 좋은 도구라 생각하고 열심히 보고 쓰고 한다. 저서로는 '감독도 모르는 영화 속 종교이야기' (모시는 사람들, 2013년 문화체육부 선정 우수 도서)가 있으며 현재 서평집과 두번째 영화 평론집의 출판을 준비하고 있다. 기독교 인터넷 매체인 NewsM의 편집장을 역임했다. NewsB에 기고하는 글은 평화의 교회 '목사'라는 입장과는 관계가 없다.

One Comment

  1. 1

    헤이즐

    디아스포라…. 흠… 대한민국은 좋은 국어를 가지고 있는데 굳이 이런 단어를 이런곳에 쓰는지 알수가 없네… B 급이여서 그런가… 굳이 창의 제목으로 사용하려면 한국내에 있는 탈북민, 제 3국들의 노동자, 한국내 이민사 등의 기사내용이 이창의 이름과 더 어울릴 것이라고 본다.

    Reply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