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the author

One Comment

  1. 1

    James Dean

    반세기 가까이 경부축 위주의 퍼주시 경제정책의 과실을 누린 영남패권의 기득권에 반대해 원래 위치로 정당한 몫을 되돌리라는 호남지역주의가 대립한다.
    그런데 호남지역주의든 영남패권주의든 모두 닥치라고 한다.
    이를 지역주의 양비론이라 하는데 자살한 노무현이 선봉이고 친노들이 추종세력이다. 평등이란 기본가치를 부정하는 지역주의 양비론을 지지하는 노무현은 사이비 진보다. 문성근이 DJ나 김근태나 문익환에게 슬쩍 노무현을 끼워넣는 것은 역사의식이나 사회적 성찰이 천박하다는 것을 뜻한다. 정신차려라 생리적 계급장이 아깝다… 양자를 외면한 노무현이 네 몸의 일부라고? 바이러스를 바이러스라고 자각하지 못하는 불쌍한 영혼..

    Reply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